홍준표, ‘선거참패’ 책임 대표 사퇴…김성태 대행 체제로 전환(종합)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洪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 한국당 내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고개 떨군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직 사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일어나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18.6.1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개 떨군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직 사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일어나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18.6.14
뉴스1

이로써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의 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홍 대표는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당 공보실은 현안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번 선거에서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금일 홍준표 대표와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

당헌 제30조에 따르면 당 대표가 궐위된 경우 당 대표가 선출되기 전까지는 원내대표, 선출직 최고위원 가운데 최고위원 선거 득표순으로 그 권한을 대행하도록 하고 있다.

김 권한대행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당 수습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