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 임시연락사무소 빠른 시일내 개소…남북 협의중”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부는 14일 남북이 개성공단에 설치하기로 한 공동연락사무소의 임시 사무소 개소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임시 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 “남북 간에 판문점 채널을 통해 실무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내 임시 사무소가 개소되느냐는 질문에는 “이번 달 내라고 장담할 수는 없지만 빠른 시일 내에 개소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임시 사무소 개설 위치와 관련, “일단은 기존 건물을 활용하는 방안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빨리 개소해서 (남북 간) 연락 채널을 갖는 게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본 사무소는 새로 지을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신규 건물을 건축하는 문제는 추후 논의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이끄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은 지난 8일 개성공단을 방문,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와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등을 둘러봤다.

그는 “아직은 상황이 더 진전되는 것을 봐야한다”면서 “(임시 사무소로) 어느 건물이 유력하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점검 결과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는 지하층이 침수되는 등 상당한 개보수가 필요해 임시 사무소가 종합지원센터에 설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