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한미일외교장관 회담…강경화 “지금 모멘텀 유지 바라”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상회담후 북미 후속협상 3국 논의…공동 기자회견도
북미 양국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은 후속협상을 앞둔 가운데 한미 외교장관이 14일 서울에서 만나 비핵화 공조 방안을 모색했다.
한미일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 6. 14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 한미일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 6. 14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담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회담 인사말에서 “싱가포르 회담을 끝내고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지금 상황에 대한 논의를 앞으로도 계속했으면 좋겠다. 지금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한미 회담에서 양측은 지난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미가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고위급 관리간 후속 협상을 개최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상회담 후속 조치 관련 협의에 초점을 맞췄을 것으로 관측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외신에 북미 후속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 “다음 주 언젠 가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2년 반 내 주요 비핵화 달성’ 등 앞으로의 중장기적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윤순구 차관보,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김태진 북미국장, 문덕호 국제안보대사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 배석한 강경화 장관과 나란히 외교부 청사에 들어섰다. 청와대에서 청사까지는 각자 차량으로 이동한 뒤 차량에서 내리는 시점을 맞췄다.

회담 직전에 함께 참석하는 청와대 일정이 있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이나 일반적인 경우 우리 장관이 청사에서 손님을 맞이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한미간 긴밀한 소통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두 장관은 이날 회담에 앞서 ‘강 장관은 항상 여기(청사)에 있나’(폼페이오), ‘환영한다’(강경화) 등 환담을 하기도 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청사에 들어서며 받은 취재진의 ‘다음 협상은 언제 열리는가’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날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이어 곧바로 청사 내 리셉션홀로 장소를 바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합류, 한미일 회담이 열렸다.

강 장관은 3자 회담 인사말에서 “고노 외무상은 이번에 두 번째 회담인데 환영한다”며 “폼페이오 장관은 처음인데, 마지막은 아닐 것으로 믿는다. 앞으로 많이 방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측에서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이 배석했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회담 이튿날인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전용기 편으로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을 방문했다. 고노 외무상도 비슷한 시각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3국 장관은 외교장관회담에 이어 공동 기자회견도 개최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