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박승원 광명시장 당선자 “새로운 자치분권시대 시민과 함께 새로운 광명시민시대 열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광명시민 품으로 되돌려놓겠다는 공약 주목
박승원 광명시장 당선자가 지방선거에서 압승한 뒤 부인 신지희씨와 함께 축하화환을 두르고 엄지척을 하고 있다. 박승원 당선자측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승원 광명시장 당선자가 지방선거에서 압승한 뒤 부인 신지희씨와 함께 축하화환을 두르고 엄지척을 하고 있다. 박승원 당선자측 제공

“든든한 광명시 지방정부를 만들기 위해 오직 시민 여러분만 바라보고 뛰겠습니다.”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당선자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데 대해 광명시민의 승리라며 14일 당선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박 당선자는 “저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준 건 정의롭고 공정한 시정을 펼쳐달라는 광명시민의 목소리”라며, “시민 여러분과 함께 시민중심의 시정을 펼쳐갈 것이며, 여러분이 제게 주신 소중한 한 표 한 표를 가슴에 품고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광명시장 박승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시민들 삶 속으로 들어가 더 낮은 자세로 임하고 더 많이 듣겠다. 시민들이 보여준 성원과 사랑을 담아 더 큰 광명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또 “더 큰 교육, 더 큰 복지, 더 큰 문화예술, 더 큰 일자리, 더 큰 행복, 더 큰 광명을 위해 노력하겠다. 시민이 주인이고 시장인 광명, 안전하고 쾌적한 광명, 꿈꾸고 창조하는 광명, 미래를 생각하는 광명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에 시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광명시민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우선공약으로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2만평을 광명시민 품으로 되돌려놓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하고 시민의견을 담아 광명 개발구상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 당선자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을 맡아 민생연정을 이끌었다. 지난 2월 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에 임명돼 정책통이라는 평가도 받는다. 특히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 대통령 소속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을 비롯해 전국자치분권개헌 추진본부 공동대표로 자치분권 개헌 활동을 왕성하게 펼치고 있다.

양기대 전임시장이 펼쳐온 광명~개성간 유라시아 평화철도 사업과 관련해 현재 북한 측에 개성방문을 요청한 상태다. 시장취임 뒤 성사된다면 기꺼이 개성을 방문해 북측 관계자들과 논의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