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문 대통령에 “북한 비핵화 주도해달라”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차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14일 오전 청와대 졉견실에서 접견했다. 2018. 6. 14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차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14일 오전 청와대 졉견실에서 접견했다. 2018. 6. 14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 동떨어진 것 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을 접견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회담의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게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하는 것으로 적극적으로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신속하고 완전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공조체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하면서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전쟁 기간의 전사자 유해발굴 송환에 남북미가 공동작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