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을 빛낼 톱모델의 ‘완벽 몸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4: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서 순금의 피파 월드컵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 인도할 주인공인 러시아 출신의 톱모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가 주목을 받고 있다.

애칭이 슈퍼노바(초신성)일 정도로 패션계를 휩쓴 보디아노바는 아름다운 외모와 볼륨감 넘치는 완벽 몸매를 뽐내고 있다. 보디아노바는 2009년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와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의 호스트로 등장해 세계인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한편, 보디아노바는 세계적인 패션기업인 루이뷔통의 최고경영자인 앙투완 아르노와 결혼해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보디아노바가 개막식에서 옮기는 피파컵은 루이뷔통이 특별히 디자인한 여행용 가방에 담길 예정이다.

Etam Swimwear 사진제공=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