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선거, 보내주신 지지 한층 무겁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7: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서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18. 6. 11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서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18. 6. 11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며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치러진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께서 정부에 큰 힘을 주셨다. 지방선거로는 23년 만에 최고 투표율이라니 보내주신 지지가 한층 무겁게 와 닿는다.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기초단체장 226곳 중 151곳에서 승리하면서 지방선거 사상 최대 압승을 거뒀다. 재보선에서도 11곳 중 10곳을 휩쓸었다.

문 대통령은 “국정 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을 텐데도 믿음을 보내셨다. 그래서 더 고맙고 더 미안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켜야 할 약속들과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머릿속에 가득하다”며 “쉽지만은 않은 일들이지만 국정의 중심에 늘 국민을 놓고 생각하고, 국민만 바라보며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