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7월부터 ‘시내버스·택시 안심귀가 서비스’ 시행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내버스와 택시 467대 시스템 구축
전남 광양시가 다음달 부터 여성과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을 위해 ‘시내버스·택시 안심귀가 서비스’를 시행한다.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시내버스나 택시에서 승하차하면 자동으로 탑승차량 번호 등의 차량정보와 위치정보가 문자로 전달된다. 이 문자는 사전에 지정한 가족과 지인뿐만 아니라 본인에게도 전송되는 점이 특징이다.

시는 현재 시내버스와 택시 467대를 대상으로 안심귀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가방, 휴대폰 등 소지품을 놓고 내렸을 경우 물건을 쉽게 찾을 수 있고, 각종범죄와 사건·사고로부터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형찬 시 교통과장은 “여성과 어린이,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적 약자들이 대중교통을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며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여성이 안전하고,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시는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버스정보안내 단말기(BIT), 시내버스 주요 승강장에 휴대폰 충전기 등을 설치중이다.

광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