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vs 멕시코

    6/24 00시

    대한민국 vs 독일

    6/27 23시

첫 경기 이틀 앞두고 지휘봉 잡은 스페인 감독 “큰 변화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년 동안 이뤄놓은 것을 이틀 만에 바꿀 수는 없다.”

16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B조 포르투갈과의 첫 경기를 앞두고 갑작스럽게 ‘무적함대’ 스페인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게 된 페르난도 이에로(50·스페인) 감독이 “전력을 다해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루이스 루비알레스 스페인 축구협회 회장은 지난 13일 스페인 대표팀의 훈련 캠프가 차려진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와 사령탑 계약을 맺은 훌렌 로페테기 감독의 경질을 알리면서 후임 감독으로 이에로 협회 경기국장을 선택했다.

2016년 7월부터 스페인 대표팀을 지휘한 로페테기 감독이 협회에 알리지도 않고 레알과 계약을 맺은 사실에 격노한 것이었다. 루비알레스 회장은 “로페테기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했다는 사실을 공식 발표 5분 전에야 알았다”며 신뢰에 금이 간 만큼 더는 대표팀 사령탑을 맡길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에로를 곧바로 차기 감독에 선임했다. 루비알레스 회장은 격분해 국제축구연맹(FIFA) 총회가 열리던 러시아 모스크바를 급히 출발해 크라스노다르로 달려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장 세르히오 라모스 등 노장 선수들은 14승6무로 한 경기도 지지 않은 로페테기 감독의 지휘권을 러시아월드컵까지만 지켜달라고 강하게 요구했지만 소용 없었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스페인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페르난도 이에로 감독이 13일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에서 진행된 훈련 도중 손짓으로 뭔가를 지시하고 있다. 크라스노다르 AP 연합뉴스

▲ 스페인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페르난도 이에로 감독이 13일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에서 진행된 훈련 도중 손짓으로 뭔가를 지시하고 있다.
크라스노다르 AP 연합뉴스

스페인 대표팀에서 A매치 89경기를 소화한 이에로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정규리그만 439경기를 뛴 ‘레전드 수비수’ 출신이다. 이에로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축구협회의 제의를 거절할 수 없었다. 거절하면 스스로 용서가 안 될 것 같았다”며 “월드컵 우승을 위해 용기를 내서 책임을 맡았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지난 2년 동안 월드컵을 위해 준비해왔고, 그들을 실망하게 할 수 없었다”며 “아름답고 흥미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로 감독은 코앞에 다가온 월드컵에 대해 대표팀에 큰 변화를 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럴 시간도 없다. 그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첫 경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핵심은 일관성을 가지고 변화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팀훈련 과정을 모두 설명 들었다”며 “과거에만 연연하면 월드컵 무대에서 실수할 수 밖에 없다. 감독이 바뀐 것에 대해 안정을 찾고 미래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인이 속한 B조에는 포르투갈 외에 모로코, 이란이 포함돼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일정/결과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