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장에 민주당 김종식 후보 당선…150표로 갈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호하는 김종식 목포시장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김종식 전남 목포시장 후보가 14일 오전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부인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18.6.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환호하는 김종식 목포시장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김종식 전남 목포시장 후보가 14일 오전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부인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18.6.14 연합뉴스

전남 목포의 시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식 후보가 당선됐다. 바람이 거세게 일었다. 11시간 초박빙의 접전 속에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목포시장 선거에서 민주당 김 후보는 5만 6112표(47.66%)를 획득, 5만 5962표(46.02%)를 얻은 박홍률 후보를 150표(0.13%)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전날 오후 6시 30분에 시작된 개표는 개표기 고장 등으로 11시간만인 14일 오전 5시 30분에야 당선인이 결정될 정도로 숨 막히는 접전이 이어졌다.

사전 투표 개표에서 1500여표 뒤지던 김 후보는 본 투표에서 1000여표를 따라 잡은데 이어 막판 관외투표(부재자 등)에서 뒤집었다.

김 당선인은 국내 최초로 ‘2곳 기초단체장’으로 선출되는 지방 정치사의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민주평화당 박 후보 측은 투표함을 보전신청하고 재검표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