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우리의 꽃은 지지 않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2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도 우리의 꽃은 지지 않는다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39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이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우리의 꽃은 지지 않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길원옥 할머니가 참석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늘도 우리의 꽃은 지지 않는다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39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이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우리의 꽃은 지지 않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길원옥 할머니가 참석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39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이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우리의 꽃은 지지 않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길원옥 할머니가 참석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018-06-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