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월드컵 간 김영남 14일 푸틴과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 회담 지지 요청할 듯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을 이틀 앞둔 12일(현지시간) 모스크바를 방문했다. 크렘린은 김 상임위원장이 1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15일까지 러시아에 머물 예정인 김 상임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대리해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한다. 북한은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탈락해 이번 월드컵 본선 자격은 없다. 김 상임위원장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때도 북한이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했지만 개막식에 참석한 후 푸틴 대통령과 면담했었다. 이번에도 우방인 러시아와의 친선관계를 고려해 김 상임위원장이 사절로 방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방문 시점이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이 종료된 직후인 만큼 김 상임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도출된 공동성명에 관해 설명하고 러시아의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김 상임위원장이 월드컵 개막식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날지, 아니면 크렘린 등 다른 장소에서 만날지 등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31일 평양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은 뒤 연내 러시아 방문 의사를 확인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6-1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