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CBM급 미사일 엔진 시험한 동창리 시설 추가 폐기 유력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2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발적 폐기’ 지역 어디일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특정한 탄도미사일 시험장과 함께 다른 많은 것을 제거할 예정”이라고 밝혀 북한의 자발적 폐기 조치에 관심이 쏠린다.
정상회담 결과가 궁금한 평양시민 북한 평양시민들이 13일 평양역 인근에서 6·12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하는 사진 등이 실린 노동신문을 주의 깊게 보고 있다.  평양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상회담 결과가 궁금한 평양시민
북한 평양시민들이 13일 평양역 인근에서 6·12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하는 사진 등이 실린 노동신문을 주의 깊게 보고 있다.
평양 A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러한 부분을 추후 공개하려고 한다”며 “그들은 앞으로 며칠 내에 다른 미사일 시험장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다. 그들은 시험장을 제거하려고 한다”고 북측의 추가 조치 발표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장소에 있는 미사일 시험장을 제거할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이어 미사일 시험장 폐기라는 자발적 조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조치를 비핵화 과정의 시작으로 평가했다.

북한은 지난달 평안북도 구성시 이하리에 있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북극성2형’의 지상 시험용 발사대를 폐기한 바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북한이 폐기하기로 한 미사일 시험장에 대해 “(지난달 파괴한 시험장과는) 다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대형 로켓 엔진 시험시설과 대형 발사대, 함경남도 신포조선소 인근 잠수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장, 평양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 등의 움직임을 집중적으로 추적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는 그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SLBM에 장착되는 로켓 엔진 시험이 이뤄져 왔다.

정보 당국 관계자는 “한·미가 집중적으로 감시하는 미사일 시설에서 아직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폐기 조치가 유력한 미사일 시설로는 ICBM급 미사일 엔진 시험이 이뤄진 동창리 로켓 시험장과 장거리 로켓 발사대가 꼽힌다.

북한은 지난해 3월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액체 연료를 쓰는 신형 엔진 연소시험에 성공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한 바 있다. 당시 연소시험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를 ‘3·18혁명’으로 극찬하며 엔진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를 직접 업어 주기도 했다.

80t의 중량을 밀어낼 수 있는 추진력 80tf(톤포스)로 추정되는 이른바 3·18혁명 엔진은 이후 IRBM급 화성12형의 엔진으로 이용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른 미사일 시설로는 SLBM 시험 발사와 엔진 시험이 이뤄져 온 신포조선소 미사일 발사장이 거론된다. 북한은 지난해 8월 신포 앞바다에서 SLBM ‘북극성1형’을 시험 발사한 데 이어 같은 해 9월 신포에서 SLBM 개발을 위한 미사일 엔진 지상 분사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평양 산음동에 있는 미사일 종합연구단지도 그간 각종 탄도미사일 기술 개발과 엔진 시험이 진행돼 온 만큼 폐기 대상으로 지목된다.

군 소식통은 “미사일 엔진 시험장도 전면 폐기한다면 ICBM과 관련한 엔진 고출력 기술과 엔진 결합 기술을 완전히 확보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6-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