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투표율 23년 만에 60% 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0.2% 기록… 전남 69.3% 최고
지난 대선 이어 참여의식 이어져
북미회담에 진보·보수 결집 분석
‘우리 투표 했어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일인 13일 서울 강서구 가양1동 제6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시민들이 인증샷을 찍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리 투표 했어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일인 13일 서울 강서구 가양1동 제6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시민들이 인증샷을 찍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이 60.2%로 역대 지방선거 중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투표에 전체 유권자 4290만 7715명 중 2584만 1739명이 참여해 투표율이 60.2%를 기록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이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56.8%)보다 3.4% 포인트 높다. 2016년 20대 총선 최종 투표율은 58.0%였다.

높은 투표율은 유권자의 참여의식이 발현된 결과다.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촛불시민혁명을 경험하면서 ‘한 표의 소중함’을 느낀 유권자가 늘어난 것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지난해 대선에서 보여 준 국민의 높은 정치의식과 참여 열기가 이번 선거에도 이어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날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한국사적 이벤트에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시민들은 투표소로 발길을 옮겼다. 이에 북·미 정상회담이 도리어 진보와 보수 양측을 결집시켰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한반도 평화를 견인하고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 줘야 한다는 의식이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미현 알앤서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주한미군 철수는 보수층을 투표장으로 이끄는 요인이 됐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사전투표 제도의 안착도 원인 중 하나다.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제주(65.9%), 경남(65.8%), 전북(65.3%) 순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 발언과 연관된 인천의 투표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투표율은 60.7%로 집계됐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유영재 기자 young@seoul.co.kr
2018-06-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