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이르면 내일 사퇴할 듯…6·13 지방선거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2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감은 유승민과 착잡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눈감은 유승민과 착잡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이르면 14일 6·13 지방선거 전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유 공동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자신의 거취를 비롯해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유 공동대표는 공개석상에서 “지방선거에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한 뒤 선거가 끝나면 당 대표직을 비롯해 모든 당직에서 떠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유 공동대표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보기 위해 여의도 당사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 나중에 다 지켜보고 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