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남한 은행 지점 65개 있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은행 계열이 51개로 ‘최다’…금융권, 경협 대비 北 연구 재개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한 경제협력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은행들이 북한 연구를 재개하며 경협에 대비하는 가운데 과거 북한에 있었던 남한 은행의 지점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북한 내 남한 은행 지점은 신한은행 계열이 14개, 우리은행 계열이 51개로 총 65개였다.

신한금융지주가 발행한 ‘조흥은행 100년사’를 보면 남북 분단으로 되찾지 못한 ‘미수복 점포’로 평양지점, 함흥지점 등 14개가 언급됐다. 2006년 신한은행과 합병된 조흥은행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은행인 한성은행에 뿌리를 두고 있다.

1897년 2월 설립된 한성은행은 서울 종로구에서 영업을 시작한 이후 1911년 9월 첫 이북 지점인 평양 지점을 냈다. 이어 개성지점, 평양대화정 지점을 열었고 옛 한일은행을 인수해 원산, 함흥, 김화 지점을 여는 등 해방 전까지 이북 지점을 모두 14개로 늘렸다. 과거부터 북한 지역의 중심이었던 평양엔 한성은행 지점이 세 개 있었다.

우리은행이 과거 북한 지역에 둔 지점은 총 51개다. 옛 한국상업은행이 27개, 옛 한일은행이 24개였다. ‘한국상업은행 100년사’를 보면 상업은행은 1911년 2월 당시 부실은행을 인수하면서 북한에 진출했다. 당시 북한 지역 최대 항구였던 원산에 자리를 잡아 북한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평양에 기반을 둔 대동은행과 함흥에 본점을 둔 북선상업은행도 연이어 인수했다. 1945년 8월 15일 광복과 함께 남북이 갈리면서 북한 인민위원회에 강제 접수됐을 당시 북에 있는 점포 수는 지점 24개와 출장소 3개 등 27개였다. 한일은행은 해방 전까지 북한 지역에서 한국신탁은행 소속으로 6개, 한국상공은행 소속으로 18개 등 24개 지점을 보유했다.

우리은행은 해방 전 북한 내 최다 지점 보유 은행이라는 타이틀 덕분에 2004년 개성공단 지점 선정 당시 좋은 점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풀리고 남북 경협이 활성화되면 예전처럼 적극적으로 활동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6-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