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금리인상 신중 판단…경기변동 대응력 높여둘 필요도”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흥국 금융불안 전이 가능성 높지 않아…파급효과 향방 가늠 못 해‘
취재진에 둘러싸인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68주년 기념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빠져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에 둘러싸인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68주년 기념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빠져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12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하반기 금리인상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시기에 관해서는 뚜렷한 신호를 주지 않았다.

이주열 총재는 12일 한은 창립 68주년 기념식에 앞서 배포한 기념사에서 “성장과 물가 흐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와 그에 따른 금융안정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 추가 조정여부를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국내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아직 크지 않으므로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와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이 과정에 금융불균형이 커질 수 있는 점과 긴 안목에서 경기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정책 운용여력을 늘려나갈 필요가 있는 점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리가 너무 낮으면 금융위기와 같이 어려운 상황에 닥쳤을 때 금리인하 처방을 내리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금융통화위원회 회의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 나온 메시지가 종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금융시장에서 7월 인상 기대감이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

불확실성이 매우 큰 상황인 만큼 한은은 미 금리인상에 따른 영향 등을 살펴가며 움직이되 속도를 높이지는 않으려는 분위기로 보인다.

이 총재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신흥국도 여전히 불안하고 미 통화정책 방향이 어떻게 전개될지도 지켜봐야 하는 등 큰 요인들이 남아있으니”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1년 전에는 기념사를 통해 통화정책 방향 전환을 예고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이 총재는 올해 하반기 금융안정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면서 신흥국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대외건전성이 양호하기 때문에 이들 국가의 금융불안이 전이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그러나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해외 리스크 요인들이 함께 현재화될 경우 파급효과 향방을 정확히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또 “고용 부진과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지만 앞으로도 4월에 본 전망경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경제 전망 수정시에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예상한 3%에서 크게 바꾸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지난달 경제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말했을 때와 평가가 달라진 것이냐는 질문에 “어려운 시기에 각오를 단단히 하자고 강조한 것으로, 그 사이에 뷰가 바뀐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그는 “고용부진은 일부 업종 업황개선 지연 이외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같은 구조적 요인에도 기인하고 있다”며 “자본 및 기술집약적 산업 등 특정부문에 크게 의존하는 성장은 외부 충격시 우리 경제 복원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경제 구조개혁 필요성에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경제가 성장세를 보일 때 구조개혁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며 “구조적 취약성을 해소하는 노력을 미루면 중장기적으로 훨씬 엄중한 상황에 놓이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정부는 구조개혁 과정에 나타날 수 있는 경제주체 간 갈등을 원활히 조정하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총재는 또 하반기에는 내년 이후 적용할 물가안정 목표를 점검하고, 남북관계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북한경제 관련 연구결과를 토대로 중앙은행에 요구되는 새로운 역할을 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