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SF 영화 속 판타지 같은 만남”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13: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분 좋은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회담에 앞서 취재진들 앞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6.12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분 좋은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회담에 앞서 취재진들 앞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6.12
AP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스스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난 게 믿기지 않는 듯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재치있는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특유의 친화적인 제스처로 김 위원장을 따뜻히 대해 북미정상회담의 성과에 기대를 품게 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서로 ‘핵단추’를 놓고 위협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두 정상이 이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는 사실에 미국 방송 CNN 등 많은 외신이 ‘비현실적’이라는 평을 내놨다.

김 위원장은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회담을 위해 걸어가던 중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오늘의 만남을 공상과학(SF) 영화에서 나오는 판타지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이런 말을 통역해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환히 드러내면서 웃어보였다.
발코니에 나란히 서서 취재진 응시하는 북미정상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정상회담을 가진 뒤 확대회담이 열리는 장소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을 대기 중인 바라보고 있다. 2018.6.12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코니에 나란히 서서 취재진 응시하는 북미정상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정상회담을 가진 뒤 확대회담이 열리는 장소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을 대기 중인 바라보고 있다. 2018.6.12 로이터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으로 걸어가면서 김 위원장의 등과 가볍게 두드리고 어깨에 손을 올리는 등 반가운 친구처럼 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9일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비핵화 진정성을 가늠하는 데 얼마나 걸리겠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1분이면 알아차릴 수 있다. 김 위원장이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대화를 계속 이어가지 않을 것이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마주보며 웃는 북미정상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단독회담에 앞서 취재진들 앞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6.12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주보며 웃는 북미정상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단독회담에 앞서 취재진들 앞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6.12 AP 연합뉴스

두 정상이 비공개 단독회담에서 35분간 대화하고 곧바로 참모진들을 배석시킨 확대 회담에 돌입한 것을 보면 회담 분위기가 긍정적이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회담이) 아주 아주 좋았다”며 만족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