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복 입은 김정은과 붉은 넥타이 맨 트럼프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1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위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위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에서도 ‘인민복’을 입었다.

12일 회담장인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로 들어선 김정은 위원장은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왼손에는 검은색 서류철을, 오른손에는 안경을 들었다. 흰색 와이셔츠에 붉은색 넥타이를 맨 트럼프 대통령과 대조적이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과 5월 초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날 때도 인민복을 입었으며, 4월 27일과 5월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할 때도 인민복을 입고 등장했다.

인민복은 사회주의국가 지도자를 상징한다. 과거 중국의 지도자들과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인민복을 입곤 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이번에 입은 인민복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때와는 다르게 줄무늬가 없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처럼 양복을 입고 북미정상회담에 나올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예상을 깨고 이번에도 인민복을 입고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