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도 북미정상회담 지켜봤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2018.6.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2018.6.1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도 TV로 ‘역사적 만남’을 지켜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장면을 시청했다. 특히 두 정상이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하는 장면에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문 대통령은 예정된 스케줄에 따라 국무회의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회의를 시작할 때쯤 다같이 생중계를 지켜보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참모들의 건의를 받아들였다. 오전 10시 김 위원장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내 회담장으로 입장하는 장면을 TV로 봤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는 직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낼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 회담과 업무 오찬 등을 마치고 한국시각으로 오후 5시에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

그에 따라 문 대통령의 입장문은 오후 6시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