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트럼프·김정은, 센토사섬 카펠라호텔 도착…회담 곧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09: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합성 사진.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합성 사진.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할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오전 10시(이하 한국시간) 개최된다. 싱가포르 시내 호텔에서 각각 이틀밤을 보낸 북미 정상은 이날 오후 숙소를 출발해 회담장인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오전 9시쯤 싱가포르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을 출발해 회담이 열리는 센토사섬을 향했다. 이번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 시내와 센토사섬을 잇는 유일한 다리가 교통통제로 텅 비어있는 덕에 트럼프 대통령 일행은 10여분 만에 카펠라호텔에 도착했다.
북미 정상 둘만을 위해 비워진 센토사섬 다리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 일행이 싱가포르 시내에서 센토사섬을 향하는 다리를 건너고 있다. 2018.6.12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미 정상 둘만을 위해 비워진 센토사섬 다리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 일행이 싱가포르 시내에서 센토사섬을 향하는 다리를 건너고 있다. 2018.6.12 로이터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에서 약 570m 떨어진 세이트리지스 호텔에서 묵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9시 20분쯤 회담장을 향해 출발해 카펠라호텔에 도착했다.

북미 정상은 오전 10시 단독회담이 열릴 때까지 잠시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