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나와 가족, 우리 동네를 위해 꼭 투표합시다/김대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는 바람이 가장 강하게 부는 날 둥지를 튼다고 한다. 바람 강한 날에 둥지를 짓는 것은 바람이 잔잔한 날보다 훨씬 어렵다. 하지만 어떠한 바람이 불어와도 쉽게 허물어지지 않게 지을 수 있다. ‘강한 바람 속에서 둥지를 트는 새’가 6·13 제7회 지방선거를 불과 하루 앞둔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 바로 이번 선거에 임하는 우리의 자세가 아닐까 한다.
김대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 김대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한국 시간으로 오늘 오전 10시 평화와 고요의 섬,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북ㆍ미 정상회담이 열린다. 모레에는 전 세계인의 축제, 2018 러시아월드컵의 개막식이 개최된다. 한반도를 둘러싼 대형 이슈가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민주주의의 근간인 지방정부와 의회를 우리 손으로 구성할 필요가 있다.

물론 나라 안팎에 퍼지는 평화의 분위기는 두 손 들고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국제적 이슈에 가려 지방선거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낮아지고, 투표율 또한 하락한다면 민주주의의 뿌리인 지방자치 역시 흔들릴 수 있다.

예상치 못하게 지난해 5월 대통령 궐위선거가 치러졌지만 우리 국민들은 77.2%의 높은 투표율로 뜨거운 정치 참여 열기와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 줬다. 최근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유권자의 70% 이상이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에 화답하듯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20%를 넘어섰다.

한층 더 성숙해진 우리 국민들의 모습을 볼 때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에 대한 걱정은 ‘기우’일지 모른다. 하지만 현장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형형색색의 현수막과 선거 벽보, 열띤 경쟁을 펼치는 후보자가 선거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지만, 우리 국민들은 여느 지방선거 때보다 차분하고 조용해 보인다.

투표하는 사람이 많든 적든 당선자는 결정된다. 그러나 우리가 투표를 통해 보여 준 지역 정치에 대한 관심이 지방자치 발전의 기폭제가 돼 우리 동네 민주주의의 새로운 역사를 열어 가는 것만큼 의미 있는 일이 어디 있을까.

선관위는 투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유재석, 강호동 등 예능인과 ‘6ㆍ13 투표하고 웃자’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고, 다양한 지역 맞춤형 홍보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한 거동이 불편한 유권자가 투표를 포기하지 않도록 장애인 콜택시, 휠체어 리프트 차량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선거에 투입되는 비용은 1조 700억원에 달한다. 유권자 한 명당 2만 5000원이다. 투표율이 제6회 지방선거와 같다고 가정하면 투표하지 않은 유권자로 인해 버려지는 세금은 4622억원인 셈이다. 투표에 참여해야겠다는 생각이 자연스레 들 만큼 상당한 금액이다. 하지만 아직도 다수의 유권자가 후보자의 주요 정책과 공약을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들린다.

이번 선거는 향후 4년 동안 우리 동네를 이끌어 갈 4028명의 일꾼을 선출하는 중요한 선거다. 실제로 나와 우리 가족, 우리 이웃의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많은 정책이 지방자치단체에서 나온다. 안창호 선생도 참여하는 자는 ‘주인’이요, 참여하지 않는 자는 ‘손님’이라고 했다. 그런데도 지방선거와 생활정치에 무관심하다면 주민이 ‘주인’이 되는 진정한 지방자치가 멀어질 것이다.

얼마 전 선관위 여론조사에서 ‘아직 투표할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41.7%로 나타났다. 선관위는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을 돕기 위해 정당의 10대 공약, 지방자치단체장 및 교육감 선거 후보자의 5대 공약 그리고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포함한 모든 선거 후보자의 선거공보를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간단한 검색만으로 후보자의 재산·병역·납세·전과는 물론 정책과 공약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만큼 꼭 이용해 보기를 권한다. 10분 투자로 대형 이슈가 몰아쳐도 끄떡없는 ‘튼튼한 민주주의 둥지를 트는 새’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우리에게 주어진 소중한 한 표가 모여 모두가 행복한 우리 동네를 만들 수 있다. 아직도 투표장에 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면, 나와 가족 나아가 우리 동네를 위해 현명한 선택을 해 주기를 당부드린다.
2018-06-12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