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뭉칫돈 갈 곳 없고, 영세기업은 대출 못 갚고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0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억 초과 계좌 1년새 7% ↑
성동조선해양 회생 절차 여파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최고치
소득분배 이어 자산도 양극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잔액 10억원이 넘는 ‘고액 계좌’와 대출을 제때 갚지 못하는 ‘연체 계좌’가 동시에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분배에 이어 자산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얘기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은행의 저축성 예금 가운데 잔액이 10억원을 넘는 계좌의 총예금은 499조 1890억원으로 1년 전보다 7.2%(33조 316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체 저축성 예금 증가율(4.7%)을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같은 기간 1억원 이하 계좌의 예금 증가율은 3.0%에 그쳤다.

10억원 초과 저축성 예금 계좌 수는 지난해 말 6만 2000개로 1년 전보다 2000개 늘어났다. 고액 계좌는 통상 자산가나 기업의 예금이다. 투자에 쓸 수 있는 ‘뭉칫돈’이 풍부해졌다는 의미지만 반대로 마땅한 투자 대상을 찾지 못하고 ‘묻어둔 돈’이 많아졌다고도 볼 수 있다.

반면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59%로 한 달 전(0.42%)보다 0.17% 포인트 상승했다. 2016년 11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지난 3월 성동조선해양이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해 신규 연체가 2조 2000억원 발생한 영향이 가장 컸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30% 포인트 오른 0.86%, 가계대출 연체율은 0.02% 포인트 오른 0.27%였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보다 0.01% 포인트 오른 0.19%, 신용대출 연체율은 0.06% 포인트 상승한 0.46%였다.

은행보다는 저축은행이나 상호금융 같은 2금융권이 더 큰 문제다. 저축은행의 3월 말 기준 가계대출 연체율은 4.9%로 지난해 말보다 0.04% 포인트 올랐다. 가계의 신용대출 연체율은 같은 기간 6.1%에서 6.7%로 뛰었다. 신협과 농협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과 가계신용대출 연체율도 각각 0.22% 포인트, 0.27% 포인트 올랐다. 금리 상승기에는 신용대출, 특히 2금융권부터 부실이 증가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경고등이 켜진 셈이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06-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