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vs 전용차… 김정은, 美와 대등한 정상국가 연출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0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고도의 ‘이미지 메이킹’ 전용차 北서 공수… 美 판박이 도청 위험 없고 보안·안전 장점 황금색 국무위원장 마크 ‘어필’ 최근접 12명 ‘방탄경호단’ 주목 김영철·리수용·김여정 등 동행 100여명 수행… 남북회담 두 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 모습을 보면 북한이 미국에 비해 작은 나라라는 인상을 지우고 대등하게 보이도록 최대한 연출한 기색이 역력하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한 순간부터 선보인 의전은 단순 경호 차원을 넘어 ‘정상국가’의 면모를 보여 주기 위한 고도의 연출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김정은 전용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10일 전용 방탄차인 ‘메르세데스벤츠 S600 풀만 가드’를 타고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을 위해 이스타나 대통령궁으로 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차량에는 번호판이 없는데 이는 이른바 ‘최고 존엄’을 상징한다. 싱가포르 AFP 연합뉴스

▲ 김정은 전용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10일 전용 방탄차인 ‘메르세데스벤츠 S600 풀만 가드’를 타고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을 위해 이스타나 대통령궁으로 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차량에는 번호판이 없는데 이는 이른바 ‘최고 존엄’을 상징한다.
싱가포르 AFP 연합뉴스

트럼프 전용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전용차 ‘캐딜락 원’을 타고 이스타나 대통령궁을 나오고 있는 모습.  싱가포르 연합뉴스

▲ 트럼프 전용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전용차 ‘캐딜락 원’을 타고 이스타나 대통령궁을 나오고 있는 모습.
싱가포르 연합뉴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김 위원장이 북한에서 공수해 온 전용차 ‘벤츠 S600 풀만 가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싱가포르 방문을 비롯해 해외 순방 때마다 전용차를 공수하듯 김 위원장도 같은 방식으로 회담장까지 이동하기로 한 것이다.

보통 한 나라 정상이 외국을 방문하면 해당 국가에서 제공하는 차를 이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유독 미국 대통령은 ‘비스트’(야수)라고 불리는 전용차를 타는 것이 관례처럼 굳어졌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11일 “전용차를 이용하면 도청의 위험이 없어서 보안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까지 있다”면서 “김 위원장이 전용차를 공수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대등한 관계로 보이려는 ‘이미지 메이킹’과 기본적인 안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용차를 둘러싼 경호 인력과 차 뒷문에 붙은 황금색 국무위원장 마크도 김 위원장의 위상을 높이려는 상징으로 꼽힌다. 지난 10일 김 위원장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고자 숙소를 나서자 검은 양복을 입은 12명의 북한 경호원이 바로 근접 경호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밀경호국(SS) 요원 등의 경호를 받을 것이 확실한 상황에서 눈에 보이는 경호 강도까지도 밀리지 않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밖에 북·미 정상회담을 맞아 북한 내 핵심 인사가 대거 김 위원장과 동행한 점도 의미심장하다. 면면을 보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등 주요 참모는 물론 최측근으로 백두혈통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해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까지 싱가포르에 동행했다.

현지 대사관 직원을 포함하면 100명 안팎의 대규모 수행원이 동시에 움직이는 것으로 보이는데 남북 정상회담 당시 50여명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도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등 핵심 참모들을 수행원 명단에 모두 포함시켰다.

12일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정상이 마주할 식단과 사진 촬영 시 자세가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양국 정상의 오찬 모습이 공개될지 아직 불분명한 가운데 북·미 어느 한쪽에 치우치는 인상을 주지 않도록 아예 싱가포르 전통 식단이 제공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또 두 정상 간 키 차이를 감안해 기념사진을 앉아서 찍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키는 190㎝ 안팎으로 김 위원장보다 20㎝가량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신 센터장은 “적어도 김 위원장이 정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우러러보는 듯한 장면은 피하려고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악수를 할 때도 마주 보기보다 취재진 쪽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남북 정상회담 때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키가 비슷해 사진 촬영 당시 자세가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6-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