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철저한 북미 경호’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입구

입력 : ㅣ 수정 : 2018-06-11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회담장소인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입구에 북한 경호원과 미국 신분증을 착용한 여성 관계자가 경비를 서던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