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D-1]김정은, 11일 오후 싱가포르 경제 시설 참관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6-11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수행원의 미소’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머물고 있는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북한 수행원들이 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18.6.1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수행원의 미소’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머물고 있는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북한 수행원들이 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18.6.11 뉴스1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시내 경제 관련 시설들을 둘러볼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오전 내내 숙소인 세인트리지 호텔에서 두문불출했던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일부 시설을 참관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이 둘러볼 시설은 3∼4곳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의 경제발전을 상징하는 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어떤 곳을 참관지로 택했을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이 묵고 있는 세인트리지스 호텔에서는 이날 오후 2시 20분부터 경호원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을 포함해 수십 명이 이동을 준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전날 창이공항으로 싱가포르에 입국해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로 이동한 뒤 저녁에는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했다. 이날은 숙소에서 머물며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 중국을 처음 방문했을 때도 중국 최고의 자연과학 연구기관으로 꼽히는 중국과학원을 참관했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