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 통큰 결단 기대”

입력 : ㅣ 수정 : 2018-06-11 15: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6.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6.11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두 지도자(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 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한 것은 지난달 27일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것이 가능했다”고 언급했다.

구체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온 점과 김정은 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를 보여준 점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가지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직접 당부를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월22일에도 수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마치 바람 앞에 촛불을 지키듯이 대화를 지키고 키우는 데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국민들에게 지지를 요청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