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도지사 진흙탕 싸움 경기도, 사전투표율도 바닥

입력 : ㅣ 수정 : 2018-06-10 2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권자들이 흡족했던 선거전이 있었겠느냐마는 이번 지방선거는 해도 너무한 수준이다. 특히 경기지사 선거전은 삼류 막장드라마를 방불케 한다. 정책 대결은 온데간데없이 실종됐는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영화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을 따지는 것이 선거의 목표가 된 듯하다. 지난 8, 9일의 사전투표에서 경기도의 투표율은 전국 평균 20.14%에 크게 못 미치는 17.47%에 그쳤다. 그 이유를 어렵게 찾을 필요가 없다. 어떤 유권자가 이런 한심한 선거전에다 금쪽같은 시간을 허비하고 싶었겠는가.

경기지사 후보들은 민망하기 짝이 없는 진흙탕 선거전으로 날을 지새운다. 네거티브 공방전의 중심인 이 후보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 사이의 이전투구는 갈수록 가관이다. 남 후보가 이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공개해 한국당 홈페이지에 올리더니 김 후보는 ‘김부선 염문설’을 연일 물고 늘어진다. 김 후보는 의혹을 제기한 다음날 이 후보의 형수까지 앞세워 국회에서 또 기자회견을 했다. 지지율 1위 후보의 도덕성을 면밀히 검증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정책 대결은 한마디 없이 날마다 추문 들추기에 혈안인 야당 후보들도 한심하기는 도긴개긴이다. 의심할 만한 정황들이 계속 불거지는데 “증거를 대라”거나 소송을 암시하는 이 후보의 오만함에도 1053만명인 경기도 유권자들은 이만저만 실망이 크지 않다.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일파만파 번진 의혹을 해소시키려고 노력해야 도리다.

이 말고도 흑색 비방 난타전은 곳곳에서 벌어져 유권자들의 정치 염증을 더하고 있다. ‘완패’를 걱정해야 할 판인 한국당의 정태옥 의원은 “서울 목동서 잘 살다가 이혼하면 부천으로, 부천에서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는 이른바 ‘이부망천’ 망언으로 정치권을 강타하며 정치혐오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정 의원은 결국 자진 탈당까지 했지만, 투표의욕을 뚝뚝 떨어뜨리고 있다.

사전투표율 20%가 넘어 약속대로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파란색 머리 염색 인증샷으로 지방선거를 축제 분위기로 띄우고 있다. 그러나 선거를 이틀 앞두고도 지지 후보가 없거나 모르겠다는 부동층이 40%를 육박하는 지역의 민심을 여당은 헤아려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유권자가 눈을 부릅떠야 한다. 정치 불신만 부추긴 함량미달 후보가 누구인지 똑똑히 가려내야 한다.

2018-06-1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