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공인인증서 대체 ‘뱅크사인’ 새달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8-06-11 0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록체인 기반… 보안성 높아
금융업계가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블록체인 기반 인증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이르면 올해부터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되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는 다음달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금융투자협회도 증권사들과 블록체인 기반 인증 서비스인 ‘체인 아이디’를 내놨다.

두 인증서 모두 이용 방법은 기존 인증서와 비슷하다. 개별 은행이나 증권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뱅크사인이나 체인 아이디를 인증 수단으로 골라 내려받을 수 있다. 개인식별번호(pin)로 인증하되 패턴이나 지문 인증도 가능하다.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는 참여자 간 합의와 분산 저장을 통해 위·변조를 방지할 수 있어 보안성이 높다. 그러나 기존 공인인증서 이용자들이 새로운 인증서를 택할지는 미지수다. 유효 기간이 발급 뒤 1년에서 3년으로 늘어났지만, 업권별로 다른 인증서로 나뉘어져 확장성이 낮다. 실제 체인 아이디의 다운로드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 기준 1만건에 그쳤다. 개발 소스 코드를 공개해 은행과 보험권으로 이용을 넓힌다는 계획은 불투명해졌다. 은행연합회는 이후 뱅크사인의 이용 범위를 정부 및 공공기관, 유관기관으로 넓힐 계획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6-1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