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체제 선전·내부 결속 노려… 金, 트럼프 회담땐 양복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8-06-10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인민복 외교’ 속셈은
사회주의 지도자 이미지 강조
정상국가 표출 위해 양복 선택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구 세계 데뷔전인 6·12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양복이 아닌 인민복을 입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이 정상국가 지도자의 이미지를 심어 주기에 앞서 체제 선전과 내부 결속에 우선 방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취재진 몰고 다니는 북한 기자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리지스호텔에 북한 기자가 나오자 내외신 취재진이 몰려들고 있다.  싱가포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 몰고 다니는 북한 기자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리지스호텔에 북한 기자가 나오자 내외신 취재진이 몰려들고 있다.
싱가포르 연합뉴스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얇은 세로줄 무늬(핀 스트라이프)가 있는 검은색 인민복을 입었다. 이 인민복은 지난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 정상회담에서 입은 옷과 동일한 스타일이다.

인민복은 중국에서 청 왕조를 무너트리고 중화민국을 세운 쑨원이 봉건적 의복제도를 폐지하고자 고안한 옷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사회주의 국가라는 북한의 정체성과 사회주의 체제의 지도자로서의 자신의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인민복을 착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김석영 UCLA 교수는 미국 패션매체에 “김 위원장은 인민복을 입음으로써 북한이 서구와 협력하고 서구의 재정 지원 및 제재 해제는 수용하면서도 정체성은 포기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할 때는 양복으로 갈아입을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은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인민복을 고집했던 것과 달리 북한 공식행사에 양복을 입고 나타나 눈길을 끈 바 있다.

지난 1월 신년사를 발표할 때는 은회색 양복에 회색 넥타이를 매치해 다소 파격적인 패션 센스를 보이기도 했다.

당시 외신들은 “김 위원장이 평화를 강조하고 북한을 현대적이고 세계와 연결된 국가처럼 보이게 하려고 양복을 입었다”고 평가했는데,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다시 한번 북한이 정상국가임을 강조하고자 인민복 대신 양복을 택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6-1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