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당황한 북한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8-06-10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숙소로 유력한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 북한기자가 내외신 취재진이 몰려들자 호텔로 돌아가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이날부터 14일까지 샹그릴라 호텔 주변 탕린 지역과 센토사 섬 전역 및 센토사 섬과 본토를 잇는 다리와 주변 구역을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