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과잉취재’ KBS 기자 2명에 “떠나라”

입력 : ㅣ 수정 : 2018-06-09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취재진 싱가포르 北대사관 무단출입 사과” KBS 제공

▲ KBS “취재진 싱가포르 北대사관 무단출입 사과”
KBS 제공

싱가포르 정부가 북미정상회담 관련 취재 중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KBS 취재진 2명에게 9일 출국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KBS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혐의를 받는 취재진 2명은 오늘 밤 비행기로 한국에 돌아온다.

싱가포르 정부는 해당 취재진에 자진출국 형식으로 오늘 안에 떠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지난 8일 ‘KBS뉴스9’ 방송에서 취재진 2명이 싱가포르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현지 경찰과 사법당국 판단을 존중하며,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상황에서 의욕이 앞서 취재 과정에 신중을 기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