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대학병원 6곳 2인실 23만→ 8만원대로

입력 : ㅣ 수정 : 2018-06-08 2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급병실 2·3인실 요금 건강보험 적용
병·의원은 제외…대학병원 더 몰릴 듯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다음달부터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6개 대학병원의 2인실 병실료가 평균 23만원대에서 8만원대로 크게 낮아진다. 환자가 전액을 부담하던 2·3인실 병실료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8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상급병실 건강보험 적용 방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대학병원급인 상급종합병원 2인실에 입원하는 환자는 병실료의 50%, 3인실은 40%만 내면 된다. 종합병원은 본인 부담률이 40%와 30%로 더 적다. 병실료는 간호등급별로도 차이가 있다.

간호등급 1등급 기준으로 2인실 비용은 평균 23만 8000원에서 8만 9000원으로 62.6% 저렴해진다. 3인실은 평균 15만 2000원에서 5만 3000원으로 부담이 65.1% 줄어든다. 현재 간호등급 1등급 기관은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 6곳이다. 간호등급 2등급인 전국 32개 병원은 2인실 비용이 평균 15만원 4000원에서 8만 1000원으로, 3인실은 평균 9만 2000원에서 4만 9000원으로 줄어든다.

환자 부담이 가장 많이 줄어드는 곳은 종합병원 ‘최고가 2인실’이다. 23만 7000원에서 3만 5000원으로 환자 부담이 무려 85.2%(20만 2000원) 감소한다. 상급종합병원 최고가 2인실은 27만 2000원에서 8만 1000원만 내면 된다.

종합병원 이상 2·3인실 환자 부담액은 한 해 3690억원에서 1871억원으로 절반까지 줄어든다. 복지부는 중증·응급환자 수가를 20~50% 인상해 의료기관의 손실을 일부 보전해 준다. 다만 종합병원보다 급이 낮은 병·의원 2·3인실에는 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아 대형병원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는 병·의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여부를 연말까지 검토하고, 내년엔 1인실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6-0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