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쿠르 1위만 253번… 해외서 유학 오는 한예종 만들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08 0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예종 음악원 개원 25주년
“해외 학생들도 유학을 오는 기관이 되도록 하겠다.”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장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음악원장은 7일 음악원 개원 25주년 기자간담회에서 “1980년대에는 피아노를 배우려면 모스크바로 가야 한다고 했다”면서 “과거 비전이 유학 없이 국내에서 배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면, 향후 비전은 해외 학생을 유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13개국 40명의 외국인 학생이 재학 중인 한예종은 일본 도쿄예술대학과 미국의 커티스 음악원, 싱가포르국립대 등 해외 유수 음악학교들과의 교류를 확대할 방침이다. 그는 “해외 음악인들과 소통하고 스킨십을 발휘해야 그들과의 경계가 허물어질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예종 음악원 출신의 콩쿠르 입상 사례는 2003년부터 현재까지 651건이다. 이 가운데 1위가 253건에 이른다. 김 원장은 “저 자신도 놀랍다. 10년 전만 해도 이런 일이 가능할까 싶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예종은 ‘콩쿠르 이후’ 연주자들이 예술가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할 뜻도 밝혔다. 김 원장은 “콩쿠르 우승을 해도 해외 기획사와의 계약 등 단계가 있는데, 우승 실적만 갖고는 되지 않는다”면서 “음악가의 성향, 국가의 위상, 연주자 후원 기업이 있는지 등을 복합적으로 보게 된다. 하지만 ‘애프터 컴피디션’(경쟁 이후)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어려운 과정”이라고 했다.

한편 한예종 음악원은 오는 20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원 25주년 기념 음악회로 베르디 ‘레퀴엠’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9월 피아노 갈라 콘서트와 12월 오페레타 ‘박쥐’ 등도 준비 중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6-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