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달 탄도미사일 시설물 일부 파괴”

입력 : ㅣ 수정 : 2018-06-08 0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8노스 “시험용 발사대 폐기… 미사일 발사 중단의 작은 조치”
정부 “주변 건물 그대로 있어”

북한이 지난달 중순 사거리 2500㎞ 이상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북극성2형’의 지상 시험용 발사대를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24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와 함께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여 주려는 시도라는 평가가 우세하지만, 이미 개발을 완료했기 때문에 더는 필요 없어진 시험용 시설을 폐기한 것에 불과하다는 반론도 나온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6일(현지시간)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토대로 북한이 지난달 둘째 주(6~12일)부터 평안북도 구성시 북쪽 이하리에 있는 미사일 시험장 내 시설물에 대한 파괴 작업을 시작해 같은 달 19일쯤 완료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미사일 엔진 사출시험을 하는 동안 미사일을 고정하는 ‘테스트 스탠드’(시험대)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 시험장에서는 고체연료형 미사일 개발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북한은 이 시험을 통해 개발한 IRBM ‘북극성2형’(KN15)을 지난해 2월과 5월 평북 방현과 평남 북창에서 두 차례 시험발사한 뒤 실전 배치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보 당국 관계자는 7일 “북한이 시험용 발사대를 없앤 것은 맞다”면서 “이 발사대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한 지난달 24일보다 이전에 없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2000년대 초부터 이하리 미사일 시설을 가동해 왔고 2014년 이를 미사일 종합시험장으로 확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극성2형’은 원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1형’을 지상 발사용으로 개조한 것이다. 사거리가 2500~3000㎞로 추정돼 한반도와 일본 전역의 주한미군, 주일미군을 모두 위협할 수 있다.

순서상 IRBM 개발용 시험용 발사대에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가 단행된 점을 고려할 때 일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중단 조치의 하나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월 20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단 등을 선언했다. 38노스 운영자인 조엘 위트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계획 중단에 대한 진지함을 알리기 위한 작은 조치”라고 평가했다.

한국 정부는 다소 신중한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폐기된 발사대 주변 건물들은 그대로 있기 때문에 의도를 단정해 분석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6-0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