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타르’는 더 많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08 0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약처 “1급 발암물질 5종 검출”
‘아이코스’ 등 일부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유해물질 ‘타르’가 일반 담배에서보다 더 많이 검출됐다. 국제암연구소(IARC)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성분도 5종이 나왔다. 보건 당국은 “(일부 담배 회사가 주장하듯)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결론 내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대상은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모델명 앰버),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의 ‘글로’(브라이트 토바코), KT&G의 ‘릴’(체인지) 등 3종이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불을 붙이는 일반 궐련담배와 달리 전용 담배를 충전식 전자장치에 꽂아 250~350도의 고열로 쪄 배출물을 흡입하는 형태다.

궐련형 전자담배 1개비당 니코틴 평균 함유량은 글로 0.1㎎, 릴 0.3㎎, 아이코스 0.5㎎이었다. 국내에 유통되는 일반 담배 100종의 니코틴 함량은 0.01~0.7㎎으로 양측이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타르 함유량은 글로 4.8㎎, 릴 9.1㎎, 아이코스 9.3㎎으로 일반 담배 함유량(0.1~8.0㎎)을 넘어서는 제품이 2개나 됐다. 유해물질 함유량 분석은 담배 필터의 미세한 구멍(천공)을 열어 놓고 진행하는 국제표준화기구(ISO) 방식을 사용했다.

또 전자담배에서는 IARC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한 6개 가운데 벤조피렌과 니트로소노르니코틴,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5개가 검출됐다. 다만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일반 담배 5종과 비교하면 전자담배에서 배출된 발암물질 농도는 일반 담배의 0.3~28.0% 수준에 머물렀다. 하지만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농도가 일반 담배와 비슷해 중독성이 큰 만큼 단순히 발암물질 농도만으로 인체 위해성을 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김장열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은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발암물질이 포함돼 암과 같은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6-0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