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미정상회담 후 ‘종전선언’ 3자 정상회담도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8-06-07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번째 만남, 세 번의 포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이뤄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마친 뒤 김 국무위원장과 포옹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 두 번째 만남, 세 번의 포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이뤄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마친 뒤 김 국무위원장과 포옹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외교부는 7일 “종전 선언이 가급적 조기에 발표될 수 있도록 남·북·미 3자간에 지속적으로 긴밀해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이 논의할 ‘비핵화’ 문제와 ‘종전 선언’의 연관성에 대해 “비핵화와 관련된 사항은 지금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간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종전선언도 그와 연관이 돼 있다”고 알렸다.

다만 “지금 협의가 진행 중인 사안들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남북은 4·27 정상회담 합의인 이른바 ‘판문점 선언’에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는 문구를 명시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한 뒤 “한국전쟁의 종전선언에 관해서도 얘기했다”면서 “종전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후 종전선언을 위한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연달아 열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관련 준비를 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