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로 최고령 등극한 고양이 ‘루블’

입력 : ㅣ 수정 : 2018-06-07 16: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남서부의 데번(Devon)주에 살고 있는 고양이 루블(Rubble)이 30번째 생일을 맞았다. 비공식적으로 최고령 고양이인 셈이지만 루블의 주인은 기네스 기록에 도전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5일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루블은 30번째 생일을 맞아 현재 살고 있는 고양이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은 고양이가 됐다.

루블은 그의 주인 미셸 포스터(Michele Foster∙49)가 20살 생일을 맞은 1988년 5월부터 함께 했다. 혼자 사는 것이 외로웠던 포스터가 그녀 여동생의 친구가 키우고 있던 새끼고양이 루블을 데려왔다.

이후 포스터는 루블을 자식 같이 생각하며 아껴줬고, 어느덧 루블은 마지막 최고령 고양이로 기록된 스쿠터(Scooter)와 같은 나이가 됐다. 루블의 주치의인 수의사 숀 무어(Shaun Moore)는 기념비적인 루블의 30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무료 검진과 함께 루블이 가장 좋아하는 사료를 선물했다.

포스터는 루블이 현재 세계에서 최고령 고양이임을 자랑스러워하면서도 기네스 기록에는 도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미 고령인 루블이 유명인사가 돼 주위가 소란스러워지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다.
비공식 최고령 고양이가 된 루블이 새끼 고양이일 때 모습

▲ 비공식 최고령 고양이가 된 루블이 새끼 고양이일 때 모습

루블 이전에 최고령ㅇ로 알려진 고양이는 미국 텍사스주에 살았던 스쿠터다. 스쿠터는 지난 2016년 30세의 나이로 기네스에 최고령 고양이로 등재됐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한편 기네스에 등재된 가장 오래 산 고양이는 1967년 8월 3일에 태어나 2005년 8월 6일까지 무려 38년을 살았던 크림퍼프(CremePuff)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