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크로 쓴 ‘한나라당 여론 조작’ 의혹…청와대 “입장 낼 계획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07 08: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을 활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드러난 가운데, 청와대는 7일 관련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의혹을 두고 청와대 내부에서는 아직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쓴 매크로는 기사 댓글에 공감·추천 등을 자동으로 올리는 프로그램으로 이른바 ‘드루킹’이 쓴 것과 같은 수법이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곧 출범될 ‘드루킹 특검’에 이 사건도 포함해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특별검사를 임명한다. 앞서 야당의 3개 교섭단체는 특검 후보로 임정혁·허익범 변호사를 문 대통령에게 추천했다.

한겨레는 지난 5일 2004년부터 2012년까지 당시 한나라당 A의원 사무실 직원이었던 B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B씨는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에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