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강사라 교수 ‘카미드 메달’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8-06-06 23: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위도 기후, 열대 강수 영향 규명
강사라(오른쪽) 울산과학기술원(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사라(오른쪽) 울산과학기술원(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

울산과학기술원(UNIST) 강사라(36) 도시환경공학부 교수가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아시아·오세아니아 지구과학학회(AOGS)에서 주는 ‘카미드 메달’를 받았다.

AOGS는 매년 지구과학 8개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젊은 과학자’를 선정해 이듬해 8명 중 가장 빼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1명을 뽑아 카미드 메달을 준다.

강 교수는 2017년 대기과학 부문에서 ‘탁월한 젊은 과학자’로 선정된 뒤 최종 1인에 올랐다. ‘고위도 기후변화가 열대 강수 패턴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한 덕분이다. 2000년대 초까지 남극이나 북극 같은 고위도 지역과 적도 가까이 있는 열대(저위도) 지역의 기후변화는 따로 연구하는 분야였다.

강 교수가 두 지역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밝혀내면서 기후 역학 분야에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이는 기후 역학의 새 분야를 개척한 업적으로 평가받는다. 강 교수는 “고위도와 저위도의 기후변화를 연결하는 새로운 이론을 발표했고, 에어로졸이나 이산화탄소에 의한 기후변화 양상 연구에 진전을 가져왔다”며 “카미드 메달을 받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강 교수는 서울대를 졸업한 뒤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대기해양과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1년부터 UNIST 교수로 재직하며 기후 분야에서 활발한 국제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기후 역학 전문위원(CDP)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8-06-0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