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잘나가네’

입력 : ㅣ 수정 : 2018-06-06 2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판매 친환경차 중 23% 차지
주행 경쟁력 개선돼 대중화 가속
코나 일렉트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나 일렉트릭

올해 국내에서 팔린 친환경차 5대 중 1대는 전기자동차(EV)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수소전기차 등 전체 친환경차 판매량은 2만 4418대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전기차는 총 5542대로 전체 친환경차의 22.7%를 차지했다.

●친환경차 1~4월 총 2만 4418대 판매

전기차를 처음 판매한 2012년 이래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판매 비중이 20%를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전기차 판매는 2012년 548대에서 지난해 1만3303대로 늘었다. 반면 친환경차 시장에서 가장 비중이 컸던 하이브리드카의 판매는 지난해 81.7%에서 올해는 76.2%로 감소 추세다.

●전기차 판매 20% 돌파는 올해가 처음

특히 완성차 업체들이 올해 다양한 전기차 신모델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전기차 판매는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 일렉트릭이 지난달 출고되기 시작했고, 한국GM은 올해 볼트 EV를 5000대를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다. 기아자동차의 니로 EV도 하반기에 시장에 나온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예약 개시 한 달여 만에 1만8000대 이상 판매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국GM 관계자는 “5월에만 볼트 EV 1000대가 판매됐고, 6월에는 1500대까지도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모델 출시… 전기차 시장 성숙 단계

전기차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코나 일렉트릭이나 볼트 EV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80∼400㎞에 달해 경쟁력이 크게 개선됐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빠르게 확장됐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전기차 시장이 성숙 단계로 진입하고 있는데다 경쟁력 있는 신모델이 속속 출시되면서 올해가 전기차 대중화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6-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