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장사 ‘땅 짚고 헤엄치기’ 2題] 규제 비웃는 내부거래… 13조 육박

입력 : ㅣ 수정 : 2018-06-07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전체 매출액의 14%
하위그룹 일감 몰아주기 횡행

대기업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가 강화되고 있지만 오히려 대기업의 내부거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계열사는 매출 전액을 내부거래로만 벌어들인 것으로 드러나 정부 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6일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 중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인 60대 기업집단 소속 225개 계열사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내부거래 규모는 총 12조 954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들 기업의 지난해 전체 매출액 94조 9628억원의 13.6%에 달한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가 본격화된 2015년의 12.1%보다 1.5% 포인트 더 상승한 것이다.

225개 계열사 중 매출 대비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은 곳은 35개다. 이 중 22곳은 30대 미만 하위 그룹에 소속된 계열사다. 특히 중흥건설 계열사인 금석토건, 한국타이어 계열사인 아노텐금산·신양관광개발, 셀트리온 계열사인 티에스이엔엠 등 4곳은 매출액 전체가 내부거래였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하위 그룹일수록 공정거래위원회의 감시망에서 벗어나 있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지적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6-0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