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망 확대·위생관리 강화 중점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06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점유통센터·청정 위판장 구축…해수부, 예산 2조 1500억 투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가 2022년까지 주요 수산물 산지 10곳에 ‘거점유통센터’(FPC)를, 대도시 6개 권역에 ‘소비지분산물류센터’(FDC)를 각각 조성해 전국 단위의 수산물 유통망을 구축한다.

해양수산부는 5일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제1차 수산물 유통발전 기본계획)을 보고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거점유통센터는 수산물을 절단·포장 등으로 가치를 높이고 다양한 상품화를 진행하는 시설이다. 소비지분산물류센터는 전국 산지에서 수산물을 모은 뒤 소비지로 보내기에 앞서 신선도를 유지하고 유통을 효율화하는 곳이다. 해수부는 “수산물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수산물 직거래 촉진센터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산물 처리 과정의 품질과 위생 수준을 높이기 위해 ‘거점형 청정 위판장’ 10곳을 만든다. 위생관리 기준을 세우고 이행 여부를 평가해 우수 위판장에는 예산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소비지 전통시장에는 수산물 위생·안전관리 매뉴얼을 개발·보급하고 냉장 보관대와 같은 시설도 지원한다. 해수부는 “명예 감시원 등을 활용해 국민참여형 원산지 표시제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원산지 표시 대상 품목을 확대하고 소비량이 많은 수산물은 이력 추적·관리를 의무화하는 시범사업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매년 ‘가격안정 관리대상 품목’을 지정해 정부 비축과 가격 모니터링 등 수급 관리에 나선다. 올해 관리대상 품목은 오징어, 명태, 마른멸치, 고등어, 갈치, 꽁치, 참조기다. 이어 수산물 수급 현황을 정확하게 분석·진단하기 위해 2020년까지 수산물 생산·위판·유통·가격·소비 현황에 대한 종합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이번 계획에는 총 2조 1500억원의 예산이 들어갈 것”이라면서 “거점유통센터와 소비지분산물류센터가 생기면 가격 상승 우려가 있을 수도 있지만 깨끗하고 안전한 수산물을 유통시킬 수 있다는 부분은 소비자도 충분히 인정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6-0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