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정치적 합의 땐 수주 내 北 핵사찰 재개”

입력 : ㅣ 수정 : 2018-06-06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준비 강화… 많은 직원 동원할 것”
클래퍼 “CVID, 美에 역풍될 수도
北, 美폭격기 철수 요구 가능성”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정치적 합의가 이뤄진다면 수주 안에 북한에서 핵사찰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아마노 총장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충분한 예고가 없는 상황에서도 몇 달이 아니라 수주 내 (북핵) 검증 활동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매우 분명한 것은 만약 이 검증 작업을 할 수 있는 누군가, 혹은 어떤 기관이 있다면 그것은 우리뿐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사찰 규모를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IAEA는 필요하다면 많은 직원을 사찰 작업에 동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마노 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을 공식 명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RK)으로 지칭하면서 “IAEA는 DPRK의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진전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 우리는 관련국 사이에서 정치적 합의가 이뤄질 경우 DPRK의 핵 프로그램을 검증하는 데 필수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 계속해서 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 핵 감시를 위해 북한 영변 핵시설에 체류했던 IAEA 사찰단은 2009년 추방된 이래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이날 오바마 전 미국 행정부에서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지낸 제임스 클래퍼는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북한은 지금 자신감에 충만하기 때문에 협상 테이블에 나와 간청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을 수 있다”면서 트럼프의 목표인 ‘완전한 비핵화’(CVID)가 미국에 역풍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북한이 핵미사일 탑재가 가능한 폭격기 배치나 비행의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클래퍼 전 국장은 “CVID는 두 가지 방식으로 적용될 수 있다. 한반도나 한반도의 작전 인접 지역 내 미군의 전략폭격기인 B1, B2, B52가 전개될 수 없다는 의미인데 미국이 그걸 받아들이긴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6-0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