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배움’도 빈부격차…고소득가구 학원비, 빈곤층의 27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6-05 09:24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규교육 비용도 큰 격차…학교급 낮을수록 격차 커져

소득이 많은 가구가 지출하는 자녀 학원비가 빈곤층 가구 학원비의 무려 27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소득 5분위(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학생학원 교육비’는 24만2천600원으로 소득 1분위(하위 20%) 가구(8천925원)의 27배에 달했다.


전체 소비지출 규모는 5분위(433만원)가 1분위(115만원)의 3.8배 수준이라는 점에 비춰보면 학생학원 교육비의 격차는 상대적으로 훨씬 큰 셈이다.

가계동향 지출 항목의 학생학원 교육비는 주로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교과목이나 음악·미술 등을 배우기 위해 내는 비용으로 성인학원 교육비와 구분된다.

월평균 성인학원 교육비는 5분위가 1만4천748원으로 1분위(3천75원)의 4.8배였다.

학원 외 정규교육 과정에서도 소득에 따라 가구별 지출 규모는 큰 차이를 보였다.

5분위 가구의 월평균 초등교육비는 1만6천43원으로 1분위(369원)의 44배에 육박했다.

초등학교는 의무교육이기 때문에 대부분 교육비가 들지 않는 반면 일부 고소득가구 자녀들이 다니는 사립초등학교는 적지 않은 학비를 내기 때문에 격차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5분위 가구의 중등교육비(1만9천967원)도 1분위 가구(1천508원)의 13.2배에 달했다.

고등교육비는 5분위 가구가 11만5천663원으로 1분위 가구(3만646원)의 3.8배 수준이었다.

최근 사교육비는 교과목보다는 예체능이나 취미·교양 분야를 중심으로 증가세가 뚜렷하다.

교육부와 통계청이 공동으로 시행한 ‘2017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를 보면 교과 사교육비는 19만8천원으로 전년보다 3.4%(6천원) 증가했다.

반면 로봇교실, 방송댄스 등 예체능 및 취미·교양은 7만2천원으로 12.9%(8천원) 늘어 증가 폭이 훨씬 컸다.

구본창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책국장은 “소득에 따라 학원비 차이가 크게 벌어지는 것은 아이들이 교육 양극화 문제를 정서적으로 느끼도록 한다”며 “학교 수업 보충을 위한 사교육이 필요하지 않도록 공교육을 내실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