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당 재보선 참패’ 여론조사에 발끈

입력 : ㅣ 수정 : 2018-06-05 1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대표 서민경제 대책회의 발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대표 서민경제 대책회의 발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4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를 비판하고 나섰다.

홍준표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왜곡된 여론조사로 우리 지지층이 아예 투표를 포기하게 하려고 방송사들이 난리”라고 말했다.

하루 전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는 지난 1∼3일 칸타 퍼블릭·코리아리서치센터·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선거구별로 성인남녀 500∼50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 2018년 4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 상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 국회의원 재보선 12곳 중 후보를 낸 11곳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나머지 1곳인 경북 김천에서마저 자유한국당 후보는 무소속 후보에 뒤처진 것으로 나왔다.

홍준표 대표는 “북풍에, 여론조작, 어용 방송, 어용 신문, 포털까지 가세한 역대 최악의 조건이지만 우리 후보들은 민심을 믿고 나가면 이길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곧 신문도 똑같은 방법으로 시·도지사 여론조사를 대대적으로 할 텐데 우리의 조사와 분석은 전혀 다르다”고 했다.

홍준표 대표는 “노무현 탄핵 시절 그 당시 전국에서 우리가 당선될 곳은 한 곳도 없다고 했지만, 선거 결과 121석이나 당선됐다”면서 “득표율도 열린우리당(더불어민주당 전신)과 3%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고 적었다.

홍준표 대표는 “그만큼 우리 국민은 균형 감각이 있다”면서 “이번 선거의 본질은 북풍이 아니라 민생과 견제로써 도탄에 빠진 민생을 살리고 일당 독재를 막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일부 후보들이 홍준표 대표의 합동유세가 선거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하자, 홍준표 대표는 이를 받아들여 4일부터 유세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페이스북을 통해서 자신의 견해를 계속 밝히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