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속 과학] 식중독 예방과 음식점 위생등급제/박선희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이사

입력 : ㅣ 수정 : 2018-06-05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5년 한국인 3명 중 1명이 하루 1끼 이상 외식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불과 3년도 안 된 최근에는 하루 1끼를 집에서 먹고 그나마 요리는 한 차례도 하지 않는다는 민간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제 외식은 설레는 기쁨이 아닌 일상의 ‘집밥’과 같은 존재가 됐다. 그래서 음식점 영업자는 보다 안전한 식품을 제공하고 위생 관리를 충실하게 해야 한다.
박선희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이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선희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이사

식품 위생이란 원재료 유통부터 섭취까지 모든 단계에서 식품의 안전성을 꾀하는 수단을 말한다. 음식점의 외관부터 내부의 유리창, 천장, 벽, 식탁, 객석에서 보이는 조리장, 조리종사자의 복장 등을 청결히 하는 것은 식품 위생의 시작이다. 이런 것에 소홀하면 식중독으로 이어진다. 지난 3년간의 식중독 통계자료를 보면 매년 식중독의 60% 이상이 음식점에서 발생했다. 밝혀진 원인 물질은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장염비브리오, 노로바이러스 등 식중독균이나 바이러스, 원충에 의한 것이었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식중독균 오염 우려가 많은 육류, 생선 등의 식재료를 씻고 다듬을 때 다른 식품이나 주변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식품 특성별로 전용 구간이나 전용 용기를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또 조리된 음식이 식중독균으로 재차 오염되거나 남은 미생물이 증식하지 않도록 보관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식품을 취급하는 사람은 오염 가능성이 있는 질병 증상이나 상처가 없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그동안 지방자치단체별로 위생과는 무관한 음식점 인증이 남발됐고 음식점의 반찬 재사용, 비위생적 식기류 관리 등 음식점의 위생 문제도 반복적으로 제기됐다. 맛집으로 소문난 음식점들이 원산지 허위표시, 위생 상태 불량 등으로 무더기로 적발된 예도 종종 언론에 보도되곤 한다.

이에 지난해부터 객실·객석, 조리장, 종사자 위생관리, 화장실 등의 위생관리 사항을 평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가 도입됐다. 음식점 영업자가 평가 항목에 따라 판단해 ‘매우 우수’, ‘우수’, ‘좋음’ 3단계 중 하나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나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신청해 지정받을 수 있게 한 제도다. 음식점이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 관리하면 고객에게 좋은 인상을 줄 수 있고 경영 안정도 꾀할 수 있을 것이다. 이달 기준으로 식약처에 등록된 기관은 모두 1012곳으로 매우 우수가 356곳, 우수 280곳, 좋음 376곳이다.

이번 음식점 위생등급제 도입을 계기로 우리나라보다 먼저 제도를 도입한 미국이나 캐나다처럼 식중독 발생률을 크게 낮출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 제도로 우리나라 음식점의 위생 수준과 청결 상태가 보다 향상돼 국내 소비자들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찾는 많은 관광객들에게도 신뢰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2018-06-0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