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동강 난 P2P금융협회

입력 : ㅣ 수정 : 2018-06-05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규제·불량 업체로 내홍
렌딧 등 새로운 협회 설립 착수
부동산 P2P업체도 탈퇴 고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개인 대 개인(P2P) 금융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고 불량 업체가 속출하면서 업계가 휘청거리고 있다. 그동안 구심점 역할을 해 온 P2P금융협회가 ‘속 빈 강정’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P2P를 통해 중금리 대출 시장을 키우겠다는 정부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개인신용 대출과 중소기업 대출을 전문으로 하는 렌딧, 팝펀딩, 8퍼센트 등은 4일 P2P금융협회를 탈퇴하고 새로운 협회 설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렌딧 관계자는 “P2P 업체의 잇단 부실로 우려가 커지면서 자율 규제를 강화하고 싶은 업체들끼리 따로 모였다”면서 “공시 등 금융감독원 가이드라인을 모두 따르면서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부동산 대출을 주로 다루는 어니스트펀드는 지난달 협회 이사회를 탈퇴했다. 도미노 탈퇴의 원인은 협회에 대한 불만이지만 이들이 ‘헤쳐 모여’ 할 수 있을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신용 P2P와 부동산 P2P의 고객층이 달라 합의점을 찾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더욱이 일부 부동산 P2P 업체들은 1000만원으로 묶인 투자 한도, 기존 부실률(30일 이상 90일 미만)과 연체율(90일 이상)을 30일 이상 연체율로 통합한 점에 불만이 있지만 협회 탈퇴가 자칫 ‘부실 업체’로 비쳐질 수 있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업체 관계자는 “90일 이상 연체 금액이 큰 업체들이 바뀐 연체율 산정 기준 등을 두고 협회에 불만이 컸다”면서 “협회 총회에서 나오는 계획 등을 보고 잔류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6-0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