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학생들 “‘성폭력 의혹’ 교수 즉각 파면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6-04 14: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학생회, 교수 연구실에 ‘파면 요구’ 포스트잇 부착
중앙대 총학생회와 총학생회 산하 성평등위원회는 4일 성폭력·연구비 횡령 의혹이 제기된 아시아문화학부 K 교수를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대학원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본부는 교내 인권센터의 파면 권고에 따라 권력형 성폭력과 인권침해를 저지른 K 교수를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K 교수가 2012년 대학원생이던 A(여)씨에게 신체 접촉을 하고, 차 안에서도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을 했다”며 “K 교수가 ‘내가 너 많이 아끼는 거 알지’라고 말하며 강제로 포옹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다른 대학원생은 K 교수가 ‘왜 너는 나한테 뽀뽀 안 해줘’라고 하며 강제로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말했다”며 “2009년부터 수년간 제자들을 성추행했다”고 강조했다.

K 교수는 하나의 통장에 연구 지원금을 일괄적으로 받도록 한 뒤 일부를 사적으로 사용하는 등 연구비 횡령 의혹도 받는다.

앞서 교내 인권센터는 K 교수의 성폭력 의혹을 조사한 뒤 대학본부에 그를 파면할 것을 권고했다. 대학은 또 연구비 횡령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총학생회는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전 K 교수 연구실 앞에 ‘성추행범 강의금지’, ‘파면길만 걸으세요’ 등의 포스트잇을 부착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