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종전형 개선안 등 전문적 검토 거쳐 8월 확정”

입력 : ㅣ 수정 : 2018-06-04 14: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공론화 제외 세부사항 후속조치…정책연구 발주
교육부 “학종전형 개선안 등 전문적 검토 거쳐 8월 확정” 연합뉴스

▲ 교육부 “학종전형 개선안 등 전문적 검토 거쳐 8월 확정”
연합뉴스

교육부는 학생부종합전형 투명성 강화 방안 등 국가교육회의가 공론화 범위에서 제외한 대학 입시제도 개편 세부사항을 8월 말까지 확정한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국민적 관심도와 대입전형에서 차지하는 비중, 전문적 판단의 필요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입개편 공론화 범위를 정했다.

공론화 범위에 포함된 쟁점은 ▲ 학생부위주 전형(학생부종합전형·학생부교과전형)과 대학수학능력시험위주 전형 간 비율 ▲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 ▲ 수능 평가방법(전과목 절대평가 전환 또는 상대평가 유지) 등 3가지다.

국가교육회의는 학종전형 개선안 가운데 자기소개서·교사추천서 폐지와 대입 평가기준·선발결과 공개 여부, 수능 과목 구조, 대학별고사와 수능-EBS 연계율 등은 교육부가 결정할 것을 통보했다.

국가교육회의는 특히 자기소개서 폐지와 통합사회·통합과학의 수능과목 포함 여부는 국민 의견을 수렴해 교육부가 면밀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교육부는 교육평가 전문가, 한국대학교육협의회·한국교육과정평가원 추천 연구자 등과 협력해 이해관계자 간담회, 설문조사, 대입정책포럼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면서 전문적·기술적 검토를 할 계획이다.

세부사항을 개편할 경우 어떤 장단점이 있는지와 관련해 연구용역도 발주한다.

교육부는 “국가교육회의의 시민참여형 공론화와 학생부 개선을 위한 정책숙려제 내용과 유기적으로 연계해 8월 말까지 종합적인 대입 개편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